장비 고르기, 쓰다만 데크 이야기.

* 분류
워따 쓰는 넘인가?
Freeride, Freestyle
앞에 붙는 Free라는 단어때문에 헛갈린다.
쉽게 이해하려면 앞의 free는 그저 알파인 같은 용도가 다른 보드와 구분짓는 단어라 이해하고, 뒤의 단어로 라이딩용인지 아닌지로 구분하면 될 듯.
사실 라이딩용 말고도 그라운드트릭용, 파크용, 그 중에서도 킥커 위주인지 지빙 위주인지... 다 달라야겠지만 걍 뚝 잘라서 라이딩이냐 아니냐로 구분;;

* 모양
워따 쓰긴 쓰는디 쪼매 더 따지자면?
Directional, Twintip, Directional Twin
사람 욕심이 '난 정말 뭔 일이 있어도 딴 짓 절대 안하고 라이딩만 할거야.'라고 생각하는 사람은 많지 않을테니 대체로 Directional Twin이면 오케이.
정말로 열심히 돌고 스위치 라이딩을 즐겨 한다면 Twintip.
이 구분은 비교적 쉽고만.


* 캠버
올록볼록이?
Traditional Camber, Reverse camber, Rocker, Hybrid Rocker, 등등등
어찌보면 이 모든 문제의 발단은 캠버의 다양화때문인지도 모른다.
전통적인 캠버는 '달리기 기럭지' 안 쪽 전체가 볼록하게 떠있는 모양으로 모두 동일하였기에 그 높이의 미세한 차이와 데크 모양, 플렉스를 비교하는 것이 전부였다.
...


* 플렉스
돌댕이인가 책받침인가?
5,6 아니면 7,8.
말랑하면 고속에서 다소 떨리면서 불안정하다는걸 감수할 것.
단단하면 다루기에 다소 힘이 필요하다는...


* 사이드컷
에스라인 정도?
요거도 은근 신경쓰인다는.
데크의 앞뒤 가장 폭이 넓은 부분들 사이에, 한가운데가 가장 홀쭉하게끔 곡선을 그리는 이 원호.
격렬한 에스라인은 아무래도 격렬한 회전을 만들려하고 뭉뚝하면 그만큼 완만해지고.


* 라미네이트
뭘로 덧입혔는지?
요거도 은근 쪼매;;
베이스와 탑쉬트 사이에 코어가 자리잡을테고 그 코어를 둘러싸고 어떤 소재들을 어떤 모양으로 덧씌우냐에 따라 플렉스, 토션 등등 다소 차이가 느껴진다는.


* 엣지
바닥 테두리에 쇠붙이를 어케 둘렀는지?
변형된 에지 유형을 사용해본 적이 없어서 사실 잘 모름; 대표적으로 libtech의 Magne-Traction, 요즘 slash의 Ultimate Traction 등등.


* 코어
젤 안 쪽에다 뭘로 받쳐두었는지?
포플러, 오동나무, 너도밤나무, 대나무 등의 나무 소재들. 여기에 더해지는 추가적인 각종 소재들.
다들 용도에 따라 잘 만들어지고 있다. 걱정 안해도 될 듯.


* 베이스
바닥이 월매나 잘 미끄덩하는지?
크게 보면 둘로 나뉜다. Extruded와 Sintered.
전자인 Extruded는 비교적 파손 위험이 덜하고 파손 되더라도 보수가 용이하다고 알려져 있다. 따라서 기물을 이용하는 등 베이스 손상이 유발되는 용도로 스이는 것이 적당하다. 대신 왁스를 덜 먹고 다소 느리다는 단점이 있다.
후자인 Sintered는 왁스를 잘 먹고 잘 뱉으므로 잘 관리하면 빠른 속도를 보장한다. 하지만 다소 비싸고 약하며, 보수하더라도 원래의 성질까지 복원하기 어렵다.
각 브랜드들은 온갖 기술들을 접목하여 용어들도 제각기 만들어붙이고 혼돈을 유발하지만 특별히
Sintered 수치가 높을수록 더 왁스 흡수력이 높고 빠르지만 이것이 전부도 아니다.
여러 추가물질들을 더하여 보다 빠른 베이스들은 끊임없이 만들어진다.





또,
결론은 용도에 맞게 다들 괜찮으니 누가 뭐랜다고 솔깃할 필요 없고, 자신의 주목적에 맞는지 확인하고 선택하면 끝.
선택했으면 나머지는 놓아줄줄 알아야하는건 당연.
살아가는건 포기의 연속이니까.

by 커또 | 2015/06/19 13:59 | - 장비 | 트랙백 | 덧글(0)

Jim Morrison

이 가죽바지에 금속장식 벨트. 그다!



만 27세, 서둘러 떠나간 이들에 대한 추억! 네번째!


짐 모리슨 (James Douglas Morrison)
1943년 12월 8일 - 1971년 7월 3일
데뷔 1967년 도어즈1집 앨범 [The Doors]
경력 1965 그룹 '도어즈' 멤버


올리버 스톤에 의해 영화로도 만들어진 덕에 이후 세대들 중에도 그를 기억하는 이들이 꽤 있을 법하다.
아니면, Radiohead의 [Anyone can play guitar]의 'I wanna be, wanna be, wanna be Jim Morrison.'이라는 가사를 접한 적 있거나...




떠나버린지 40년도 훌쩍 지나버린데다, 그를 회고했던 영화도 91년작, 그러니까 20주기를 기념하는 작업이었으니... 너무나도 오래전의 일들이다.



by 커또 | 2015/06/19 13:57 | - 27, 이별 | 트랙백 | 덧글(0)

Janis Joplin


만 27세, 서둘러 떠나간 이들에 대한 추억! 세번째!

재니스 조플린 (Janis Joplin | Janis Lyn Joplin)
1943년 1월 19일 - 1970년 10월 4일
데뷔 1969년 1집 앨범 [I Got Dem Ol' Kozmic Blues Again Mama]
수상 1995년 록큰롤 명예의 전당
경력 1970 '풀 틸트 부기 밴드' 결성



Jimi, Janis, Jim 을 떠올리면 그 당시의 상황은 늘 따라다닌다.
히피, 플라워 무브먼트, 사이키델릭, 반전과 자유...

어쨋건,
사랑과 자유와 평화와 음악을 갈구하던 꽃의 세대!


Johnny Winter and Janis Joplin on stage at Madison Square Garden in 1969

이런 장면이 있었는지도 사진을 찾아보다 우연히 알게된...

그녀를 처음 접한건, 음악이 아니라 소설 속에서의 언급이었다.
소설가 장정일의 '아담이 눈뜰 때'라는 이야기 속의 주인공들에 의해.

목소리를 실제 접하게 된건, '서머타임'이라는 곡.

너무나도 거칠고 낯설어서 한참 그 목소리와 기타소리에 숨죽여야했던 기억.

by 커또 | 2015/03/05 16:57 | 트랙백 | 덧글(0)

Jimi Hendrix


만 27세, 서둘러 떠나간 이들에 대한 추억! 두번째!



지미 헨드릭스 (Jimi Hendrix | Johnny Allen Hendrix)

1942년 11월 27일 - 1970년 9월 18일
데뷔 1967년 지미헨드릭스 익스피리언스 1집 앨범 [Are You Experienced]
경력 1970 밴드 오브 집시즈 결성
       1969 일렉트릭 레이디랜드 설립


'3J' 라고 묶어서 얘기되곤 하는 J로 시작하는 이름을 가진 3명의 인물.
비슷한 시기, 비슷한 나이. 제각기 달랐지만 너무나도 강렬했다는 점에선 묶어질 법도 한.
그 가운데 첫번째, 기타 광인.


그에 관한 기억의 가장 강렬한 부분은 와와페달과 어우러진 미친 기타소리.
그가 만든 미친 소리들을 듣는 것도 놀라운 경험이지만, 그의 모습을 보는 것은 그야말로 오래도록 남을 기억.



by 커또 | 2015/03/02 16:16 | 트랙백 | 덧글(0)

Otis Redding


만 27세, 서둘러 떠나간 이들에 대한 추억!




오티스 레딩 (Otis Ray Redding Jr.)
1941년 9월 9일 (미국) - 1967년 12월 10일


데뷔 1960년 'She's All Right'
수상 1968년 제11회 그래미 어워드 최우수 R&B 노래상
       1968년 제11회 그래미 어워드 최우수 남자 보컬 퍼포먼스상
경력 1998 제40회 그래미 어워드 명예의 전당 입성
       작곡가 명예의 전당 입성



두산백과에서의 정보 링크 :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1211160&cid=40942&categoryId=33045



내가 기억하는 그의 목소리는,
'These Arms of Mine' 이라는 곡이다.

영화의 배경음악으로 처음 접했었는데, 무슨 영화였었는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
하지만 그의 목소리는 계속 뱅뱅.



1967년 몬터레이 페스티벌에서 공연을 끝내면서 그가 남긴 말,
'이제 가야 하지만 가기 싫군요.'



by 커또 | 2015/02/26 11:05 | - 27, 이별 | 트랙백 | 덧글(0)

논란의 블로거들마냥 지원을 받아 작성되는 스노우보드 관련 리뷰들


'이거 세가지 비교해서 타보고 살게요.'
그러고 들고나가 동일한 조건에서 직접 비교해봐야 알 수 있는 것들이지만 그럴 순 없으니 대안을 찾아야 한다.
현실적인 방안을 찾아 천천히 이야기를 한번 나눠봅시다.



너무나도 작은 스노우보드 관련 시장.
많은 샵들이 나타났다 사라지듯 수입상들도 끊임없이 생겼다가 야반도주하기도 하고...

시장 규모도 작은데다 새로운 구매층의 확산도 현저히 축소되다보니 판촉에 열을 올리게 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지요. 살아 남아야하니...
한가지 유용한 마케팅 방안이 바이럴이다. 좋게 말해 바이럴 마케팅이고, 사실 억지 입소문 유포.



어쨋건,
국내엔 장비들에 대한 정보들이 절대 부족해서인지...
누군가의 상세 리뷰가 있으면, 해당 상품은 자연스레 집중적인 관심을 받게 된다. 그러다보니 마케팅 입장에서는 이를 적극 활용하고 싶어하고... 가뜩이나 장사하기도 어려우니 더더더더욱.
반대로,
정보에 굶주린 소비자 입장에서는 이 소수의 리뷰들에 관심이 가는 정도가 아니라 너무나도 감사한 나머지 절대적인 신봉이 이루어지기까지;;

아주 손발이 착착 맞춰 돌아간다.

하지만 이런 정보의 부족을 만회해줄 수 있는 방안은 이같은 미끼의 살포가 아니라 다양한 정보를 접하는 노력이어야 한다.
해외의 비교적 안정적으로 지속관리 되고 있는 서비스들을 활용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런 방안을 적절히 이용하고 있는 이들은 많지 않을 것 같다. 게다가 겨울 한시적인 취미, 놀이활동 정도라 가볍게 여겨버리면, 적극적인 정보활동을 한다는 것이 낯설기도 하고...

그리하야...
국내의 이 소수 리뷰.
상업적 블로그들의 문제점처럼 위험 요소를 안고 있다.
객관적이기 어려운 것은 당연한 것이고, 각 브랜드, 각 장비들의 비교를 포함하지 않고 있다.
한마디로,
'내가 볼 땐, 요런 폼나는 이름의 스펙들로 채워져서 참 좋다' 이런 식의 리뷰가 될 수 있다는 것이다.

현명한 소비자가 되기 너무 어렵다.


말 나온 김에 스노우보드 데크에 대한 세부사항들을 한번 휘이 둘러보려 한다.



* 데크 지르기 전 준비

1. 길이 선택
스펙이 어쩌고, 신기술이 어쩌고 따지기 전에 가장 먼저 기럭지.
키, 몸무게, 용도에 따라 적절히...
남성 기준 170 중반이 가장 흔하다보니 국내에서 가장 흔한 사이즈는 156일테지만 같은 키라도 체중이 좀 나가믄 쪼매 더 길게.
난 근육들이 흔적기관이 되어간다고 생각되면 좀 짧게. 좀 세게 달린다면 좀 길게.
암튼 정답은 없지만 데크의 제조사가 제시하는 한계체중은 넘지 않는 선에서 결정.


2. 분류와 캠버 선택
망치대가리를 찾는 최근의 추세처럼 슬로프 쪼개기에 나선다면, Directional
좀 달리긴 하지만 짬짬이 스위치라도 해야 프리스타일, Directional Twin
슬로프는 좀 돌아줘야 제맛이고 파크에서 좀 놀아줘야 엔돌핀이 추릅이라면, Twintip
캠버는 이야기가 기~~~ㄹ어서 일단 통과


3. 플렉스 선택
세게 달리려면 아무래도 좀 딴딴한 넘.
적당히 달리고 놀고, 6, 7 정도? (1~10으로 분류하는 경우)
마구 들었다 놨다 돌렸다라면 5, 그 이하로도 나올려나...




준비됐다면 하나씩 따져봐야할 많은 항목들이 주루룩.

그치만, 찬찬히 살펴보기도 전에 후딱 결론부터...


* 결론 :
용도에 따라 다들 나름 괜찮다.


1. 욕심을 버릴 것.
'난 이번 시즌에 팽이가 될테야.', '난 이번 시즌에 파크를 정복하거쓰.', '난 이번 시즌에 빅토리아를 쪼개 놓을테다.'
이런거라면 괜찮다. 방향이 명확하니.
하지만 '라이딩 50, 그라운드트릭 30, 파크 20, 이렇게 탈건데 다 좋은건 뭐???' 그런게 있을리가... 양심부터 지를 것.


2. 내 손 안에 이 넘이 최고다.
얘기 한번 나누긴 커녕 지나가다 옷깃만 스쳐도 짜증나서 시비붙을지도 모를 그 누군가의 리뷰를 맹신할 것이 아니라, 바로 내 손 안의 이 놈을 철썩같이 믿고 따라야 한다. 조건없는 사랑이 아름다운 세상을;;
초고가의 최고 사양들, 용어도 어려운 각종 신기술들. 나한텐 역효과일 수도 있다. 현혹될 필요 없다.


3. 예쁜 넘
이건 개개인의 차이겠지만 눈에 차는 넘. 외모지상주의에 굴복한 이들도 많으니...



그리고 차차 조금씩 알아두거나... 모른채로 살거나 할 세부사항들.

* 분류
워따 쓰는 넘인가?
Freeride, Freestyle

* 모양
워따 쓰긴 쓰는디 쪼매 더 따지자면?
Directional, Twintip, Directional Twin


* 캠버
올록볼록이?
Traditional Camber, Reverse camber, Rocker, Hybrid Rocker, 등등등

* 플렉스
돌댕이인가 책받침인가?


* 사이드컷
에스라인 정도?


* 라미네이트
뭘로 덧입혔는지?


* 엣지
바닥 테두리에 쇠붙이를 어케 둘렀는지?


* 코어
젤루 안쪽에다 뭘로 받쳐두었는지?

* 베이스
바닥이 월매나 잘 미끄덩하는지?
크게 보면 둘로 나뉜다. Extruded와 Sintered.



언젠가 하나씩 정리를 좀... 그 언젠가...

by 커또 | 2015/02/25 17:37 | - 장비 | 트랙백 | 덧글(0)

정수근


야구보다 음주 논란으로 더 익숙하게 기억되는 분,

그것도 꽤나 부지런하셨던걸로...

 
정수근, 만취상태로 음주운전 사고 매일경제 2010.06.13
http://star.mk.co.kr/new/view.php?mc=ST&no=305236&year=2010


정수근




by 커또 | 2015/01/26 11:26 | - 스포츠 | 트랙백 | 덧글(0)

강인


아이돌이라고는 들어왔지만,

뭔 노래를 어케 부르는지 본 적도 거의 없고, 관심도 없고...

음주운전으로만 뚜렷이 기억에 남은 이.

음주운전 '슈주' 강인, 벌금800 약식기소 BBS 2010.01.13
http://www.bbsi.co.kr/news/news_view.asp?nIdx=433861

[동영상]슈주 '강인' 이번엔 '음주운전 뺑소니' 스타뉴스 2009.10.16 네이버뉴스
http://star.moneytoday.co.kr/view/stview.php?no=2009101618357098678&type=1&outlink=1




강인

아이돌 맞으시죠?


by 커또 | 2015/01/26 11:22 | - 연예 | 트랙백 | 덧글(0)

조형기








현재 맹렬히 활동중인 연예인 가운데 원조격에 놓일 수 있는 분.

조형기



by 커또 | 2015/01/26 11:04 | - 연예 | 트랙백 | 덧글(0)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